공동체 아닌 사회, 제도적 대형교회문제 해결불가능
공동체 아닌 사회, 제도적 대형교회문제 해결불가능
  • 윤지숙 기자
  • 승인 2019.06.04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목윤, ‘대형교회 무엇이 문제인가?’ 발표회서 대안제시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병금 목사)는 6월 4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대형교회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2019년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이말테(Malte Rhinow) 박사(루터대 교수)와 손봉호 박사(고신대 석좌교수),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은퇴목사)가 발제를 맡았다.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병금 목사)는 6월 4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대형교회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2019년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이말테(Malte Rhinow) 박사(루터대 교수)와 손봉호 박사(고신대 석좌교수),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은퇴목사)가 발제를 맡았다.

“대형교회는 1000명 이하로 분립해 본 교회는 부교역자가 이어 받도록 하고 담임목사가 분립되는 교회에서 시무하면 모든 사람에게 칭찬을 받을 것이다. 무엇보다 십자가 정신을 따르는 그리스도인답게 철저하게 가난해지고 겸손해져야 한다. 필요한 최소한의 경비를 제외하고는 모든 헌금을 선교와 구제에 사용하고, 교역자의 사례를 작은 교회 수준으로 줄이며, 예배당이나 각종행사도 더 검소하게 유지해야 했다.” 고신대 석좌교수인 손봉호 박사의 말이다.

한국교회목회자윤리위원회(위원장 전병금 목사)는 6월 4일 오후 2시 한국기독교회관 2층 조에홀에서 ‘대형교회 무엇이 문제인가?’라는 주제로 2019년 발표회를 가졌다. 이날 이말테(Malte Rhinow) 박사(루터대 교수)와 손봉호 박사(고신대 석좌교수), 정주채 목사(향상교회 은퇴목사)가 발제를 맡았다.

 

루터대학교 이말테 석좌교수
▲루터대학교 이말테 교수/ 독일 루터회 선교사

◇이말테 박사 “에큐메니컬 시대, 타교단과 종교간 대화 필요”

‘성장주의 신학이 한국교회에 미친 영향’을 주제로 발제 이말테 박사 “1945년 해방이후 북한에서 남쪽으로 피난한 수만은 개신교인들로 인해 매주 2000명 이상의 예배 참여로 영락교회가 첫 대형교회가 됐다.”고 소개했다.

또한 대형교회 출발점을 ‘군사독재와 산업화와 도시화의 결합’으로 보고 ▲자본주의와의 결합과 기본사상, ▲정치적 보수화와 독재의 지원, ▲이기주의와 개인주의, ▲잘못된 진리개념, ▲성장주의와 값 싼 은혜, ▲잘못된 진학사상, ▲대형교회가 (Gemeinshaft, community)가 아닌 사회(Gesellschaft, society)라며 문제점을 진단했다.

특히 “정치적 보수화와 독재의 지원으로 도시교회 일부가 대형교회로 성장하고, 성공의 신학을 개발해 교인 수를 늘리기 위해 쉽게 입교를 허락해 준비 없이 세례를 바겐세일을 해왔다. ”면서, “기복신앙에 매인 교인들은 헌금을 더 큰 하나님의 복을 얻기 위한 종교적 투자로, 목사들은 교인들을 위한 엔터테인멘트(entertainment) 예배를 준비하는 쇼(show)와 비슷해 졌다.”고 교회의 세속화를 비판했다.

뿐만 아니라 “유교의 핵심이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임에도 일제 강점기 때 일본인들이 신사 참배 등 한국 국민들에게 절대 위계질서를 강제로 요구한 것을 박정희 때는 독재의 수단으로 삼았다.”면서, “이는 초기 개신교회가 평등사회를 위해 문화 활동을 했던 것을 저버린 것으로, 결국 이 차별의 위계질서를 반대하는 지식인들과 청년들이 교회를 떠났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한국 개신교회의 양적 성장에 집중하던 선교 시대가 끝나고, 질적 성장에 집중하는 에큐메니컬 시대가 시작됐다. 에큐메니컬 신학은 각자가 편협한 신학사상에서 벗어나 대화하고, 배우며 넓어져 가는 것”이라며, “교파주의와 개교회주의에서 탈피해서 장로교인들은 루터교회, 순복음교회는 성공회와, 감리교회는 천주교회와 교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더불어 “교회 안의 작은 교회(eccleesiola in ecclesia)로서의 소그룹 모임과 1000명 이하의 교회 분립개척 시 교회간 협력의식, 평등의식, 형제의식 등을 갖고 팀목회를 할 것”을 대안이라며, “대형교회들으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 모두가 나부터 개혁하자.”고 독려했다.

 

고신대학교 손봉호 석좌교수
고신대학교 손봉호 석좌교수

◇손봉호 교수 “철저히 가난하고 겸손한 십자가 정신” 강조

손봉호 교수 ‘한국의 대형교회 문제’에 대한 주제 발제에서 대형교회에 대한 직접적인 문제에 대해서는 ▲수(數)와 부(富), ▲부익부 빈익빈 현상, ▲불가피한 위계체계, ▲형식적, 관료적, ▲외로운 군중(lonely crowd), ▲부패할 경향 있는 절대적 힘, ▲심각한 영적 문제: 담임 목사와 교인들의 교만 등을 지적했다.

특히 “한국 교회의 가장 부끄러운 현상 가운데 하나가 교인 수와 헌금 액수, 예배당 크기를 두고 교회끼리 경쟁하는 것인데 대형교회가 그런 것을 부추긴다.”면서, “마침내 한국 교계와 사회에 교인 수와 연보액수를 목회자의 능력과 목회성공의 잣대로 인식하는 잘못된 문화를 형성했다. 전혀 비성경적이고 세상의 건강한 가치기준에도 어긋난다.”고 일갈했다.

그렇게 됨으로써 “교회의 재정사용에 대해 엄격한 감시는 불가능해지고, 대형교회가 상당한 경제력과 정치적 영향력도 행사하고 있어, 정치적·사업의 목적으로 출석하는 사람들도 생겨나며 이들의 이해관계가 각종 부정에 크게 작용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고난과 고난을 대변하는 십자가의 종교인 기독교가 수와 부에 강한 것은 그렇게 자연스럽게 보이지 않는다. 작은 차를 타고 남루한 옷을 입은 사람들이 들어가기가 머뭇거려지는 교회는 이미 정상적인 기독교 교회라 할 수 없다.”면서, “수많은 사람, 크고 화려한 건물, 큰 액수의 헌금을 가지고는 아무리 십자가를 내우고 예수님의 고난을 외쳐도 설득력이 생기지 않는다.”고 환기시켰다.

 

향상교회 정주채 원로목사(바른교회 아카데미 이사장/ 코람데오 닷컴 대표)
▲향상교회 정주채 원로목사(바른교회 아카데미 이사장/ 코람데오 닷컴 대표)

◇정주채 목사 “건강한 중소형교회를 세우는 일이 대안"

본 교회에서 여러 개의 교회로 성공적으로 분립시킨 향상교회 정주채 원로목사 ‘건강한 중소형 교회를 지향한다’는 주제 발제에서 “교회가 사회적 신뢰를 잃고 큰 위기를 당하고 있는 상황에서 옛날식의 교회개척은 거의 불가능하다.”면서, “기성신자든, 초신자든, 구도자든 누가 썰렁한 자리에 앉아 제대로 된 마음으로 예배를 드릴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모 교회는 교회를 분립할 때 재정적 지원뿐 아니라 교역자와 함께 교회 개척에 뜻을 가진 교인들을 함께 파송해야 한다. 그래야 교회가 처음부터 안정된 가운데 시작해 본래의 사명에 충실할 수 있다.”면서, “이렇게 함으로써 마음 깊은 곳에서 똬리를 틀고 앉아 목회를 조종하고 있는 이 성장주의를 극복할 수 있다.”고 건강한 중소형교회를 세우는 일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또한 “한국교회의 지난 역사는 분립이 아닌 분열의 역사로 점철돼 왔다. 싸우다가 분열하는 것은 많은 교인들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게 되고 밖으로는 전도의 문을 막는 비극이 된다. 교회를 설립하는 적극적인 믿음과 복음전도의 열정으로 교회를 분립할 수 있다면 이는 일석삼조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한국교회는 질적으로 양적으로 쇠퇴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서 좌절하거나 포기할 수 없다. 진정한 부흥의 길을 찾아야 한다. 위기를 당할수록 정로를 찾고 정공법으로 이를 극복해야 한다."며, "교회분립개척이야 말로 한국교회를 갱신하고 영적인 부흥을 가져올 수 있는 첩경임을 확신한다. 대형교회들은 그 영광의 위셀ㄹ 내려놓고 복음적인 사역에 겸손히 헌신해야 한다."고 갈무리 했다.


  • 서울특별시 중구 창경궁로 18-1 401-51호(예관동, 비즈헬프)
  • 대표전화 : 010-7551-3091
  • 팩스 : 0540-284-3091
  • 청소년보호책임자 : 윤지숙
  • 법인명 : 성경과삶이야기 <울림>
  • 제호 : 성경과삶이야기 <울림>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03
  • 등록일 : 2018-06-15
  • 발행일 : 2018-07-01
  • 발행인 : 윤지숙
  • 편집인 : 윤지숙
  • 성경과삶이야기 <울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성경과삶이야기 <울림> .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oshuayoon72@hanmail.net
ND소프트